인천시,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 위반사업장 5곳 적발
인천시,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 위반사업장 5곳 적발
  • 조동옥 기자
  • 입력 2020-12-14 10:12
  • 승인 2020.12.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신고 유통전문판매업, 원료수불부 거짓 작성 등
인천시 특사경. 간편조리식품 제조가공업소 단속
인천시 특사경. 간편조리식품 제조가공업소 단속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관내 원료수불부 거짓작성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14일 인천시는 지난 11월 2일부터 이달 2일까지 관내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에 대한 기획수사를 실시하여 무신고 유통전문판매업 등 위반사업장 5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시 특별사법경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간편조리식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고자 인천시 관내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의 위생관리 상태와 원산지 표시 등 식품위생법 준수여부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했다. 단속결과 무신고 유통전문판매업 1개소, 원료수불부 거짓작성 3개소, 품목 변경신고 미필 1개소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간편조리식품 제조업소 5개소를 적발해 조치했다.

무신고 유통전문판매업 영업소 및 영업자는 영업장 폐쇄 및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 원료수불부를 거짓 작성한 영업소 및 영업자는 영업정지 5일 및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품목 변경신고 미필 영업자에게는 과태료 2백만 원이 부과된다.

송영관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간편조리식품을 찾는 수요자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위생적인 관리가 필요하며,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