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제설작업 총력전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제설작업 총력전
  • 안애영 기자
  • 입력 2020-12-30 18:59
  • 승인 2020.12.3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대설특보가 발효된 서구 상무시민공원에서 시청까지 공무원들과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광역시)
▲30일 오후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대설특보가 발효된 서구 상무시민공원에서 시청까지 공무원들과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광역시)

[일요서울ㅣ광주 안애영 기자] 광주광역시는 29일부터 광주지역에 올 겨울 들어 첫 대설 특보가 발령됨에 따라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전 직원이 눈 치우기에 나서는 등 제설작업에 총력전을 전개했다.

광주지역은 30일 낮 12시 현재 16.1㎝ 적설량을 보이고 있으며,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대설 경보가 발효 중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도로제설 및 상황관리를 위해 323명을 투입하고 염화칼슘 등 제설제 1032t, 살포기 등 장비 85대를 동원해 주요 도로 및 경사로, 교량, 결빙지역 등 177개노선 474㎞ 구간의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보행자 안전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이날 오후부터 시청 공직자 50% 이상을 투입해 도심지 취약지역에 대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이용섭 시장도 제설작업 차량에 직접 탑승해 제설상황을 점검하고, 도심지 눈 치우기에 투입된 공직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여름철 폭우에 이어 많은 눈으로 추가적인 어려움을 격지 않도록 제설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앞으로도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내일 아침 전 직원들은 1시간 출근시간을 늦추고 집 앞 눈쓸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는 폭설 및 한파에 대비해 지난 11월15일부터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기상상황 24시간 모니터링 및 단계별 비상근무조 운영을 통해 설해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폭설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살포기 등 제설장비 192대, 염화칼슘 879t, 소금 305t, 친환경 제설제 853t등 제설자재를 확보하고, 도로에 매설된 노즐을 통해 자동으로 염수를 분사하는 장치를 지난 7월 남구 제석로(문성고~진월진아리채APT) 1개 구간을 추가 설치해, 무진대로 운수IC, 남문로 너릿재 터널 주변 등 총 9개 구간 6092m에 자동염수분사장치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한 경찰청, 교육청, 503여단, 한전, KT 등 민·관·군이 참여하는 제설인력·장비·자재확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난 5일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폭설 대응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등 신속한 제설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민 스스로 인도, 경사로 등 취약지역 제설작업 및 결빙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시민안전봉사단과 442개 제설함을 일제 점검하고 재설 자재·장비를 보완한 바 있다.

광주시는 29일 오후 9시부터 무등산 입산을 통제하고 있으며, 낮 12시 현재 시내버스 11개 노선(76대)이 단축 또는 우회 운행 중이다.

안애영 기자 aaye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