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사모펀드 사태 연루 은행들 제재심 진행...3월 내 진행 방침
금감원, 사모펀드 사태 연루 은행들 제재심 진행...3월 내 진행 방침
  • 양호연 기자
  • 입력 2021-01-18 10:52
  • 승인 2021.01.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내린 사모펀드 피해액 '전액 반환' 결정을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을 비롯해 신한금융투자와 미래에셋대우 등이 수용하기로 하면서 향후 금감원의 각종 사모펀드 사태 관련 조치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창환 기자]

[일요서울 | 양호연 기자]금융당국이 IBK기업은행을 시작으로 라임·디스커버리 등 사모펀드를 판매한 은행들에 대한 제재를 시작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28일 라임 펀드와 디스커버리 펀드를 판매한 기업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한다.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 펀드를 6792억 원 가량 판매했다. 해당 펀드를 만든 미국 운용사가 채권 회수에 실패했고 914억 원의 금액의 환매가 지연되고 있다. 기업은행 또 라임 펀드도 294억 원 상당 판매했다.
 
금감원은 기업은행을 시작으로 나머지 사모펀드 사태에 연루된 우리·신한·산업·부산·하나은행에 대한 제재심을 3월 내로 진행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달부터 부실 사모펀드를 판매한 은행권에 대한 제재 절차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양호연 기자 h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