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래 성장동력 확보 위해 전 세계 지속가능한 혁신 찾아
LG화학, 미래 성장동력 확보 위해 전 세계 지속가능한 혁신 찾아
  • 신유진 기자
  • 입력 2021-01-19 10:15
  • 승인 2021.01.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신유진 기자] LG화학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전 세계 지속가능한 혁신 기술을 찾아 나선다.

LG화학은 국내외 유수의 대학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제3회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GIC, Global Innovation Contest)’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는 우수한 혁신 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LG화학이 국내 화학 업계 최초로 전 세계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술 공모전이다.

LG화학은 1월25일부터 3월31일까지 에너지(Energy), 지속가능(Sustainability), 미래소재(Advanced Material), DX(Digital Transformation) 등 총 4개의 분야에서 혁신 기술 아이디어를 접수 받는다.

LG화학은 2021년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라는 비전에 맞춰 미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지속가능과 DX 분야를 신설했다.

각 분야별 공모 주제를 살펴보면 에너지(Energy) 분야는 전기차를 비롯한 e-mobility용 배터리의 성능, 수명,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차세대 양극재 ▲고체 전해질을 주제로 한다.

지속가능(Sustainability) 분야는 식물 등 생물 자원을 원료로 친환경 플라스틱을 개발하는 ▲화이트 바이오(White Bio), 재생(PCR·Post-Consumer Recycled material) 플라스틱을 비롯한 ▲리사이클링, 에너지 절감 및 폐기물, 탄소배출 저감 등을 주제로 한다.

또한 단백질을 인공적으로 개조해 보다 뛰어난 기능을 갖게 하는 ▲단백질 공학 ▲신약 발굴 등 생명과학 부문의 최첨단 기술도 모집한다.

미래소재(Advanced Material) 분야는 인공위성과 자동차 등에 첨단 단열재로 각광받는 에어로겔을 비롯한 ▲슈퍼 단열재, 고탄성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의 ▲일회용 장갑, 열에 강하고 단단하면서도 가벼워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활용되는 ▲열경화성 소재 ▲차세대 플라스틱 공정 및 설계 등이 있다.

마지막으로 DX(Digital Transformation) 분야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실험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실험실 자동화(lab automation)를 주제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LG화학은 내부 전문가 및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각 사업본부의 중장기 전략과 실질적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연구 과제를 선정하는 데 초점을 둘 계획이다.

유지영 LG화학 CTO는 “이번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는 LG화학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학계와 협력하여 연구 개발 단계의 혁신 기술을 발전시키고 미래 사업을 개발해 나가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LG화학이 보유한 강점과 외부의 기술 역량을 연결해 미래의 고객을 감동시키는 혁신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기자 yjshi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