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내달 1일 대한상의 회장 단독 추대...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
최태원 SK 회장, 내달 1일 대한상의 회장 단독 추대...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
  • 신유진 기자
  • 입력 2021-01-28 10:36
  • 승인 2021.01.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SK 제공]

 

[일요서울 | 신유진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된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다음 달 1일 서울상공회의소는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회장단 회의를 열고 박용만 현 대한상의 회장 후임으로 최 회장을 추대할 예정이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박 회장은 최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되면 다음 달 23일 열리는 임시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최종 선출된다. 서울상의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기 때문에 3월 중 대한상의 의원총회를 거치면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 자리에도 오르게 된다.

이와 관련해 SK그룹과 대한상의 측은 “아직 알 수 없다”며 “회장단 회의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이를 계기로 대한상의 재계 소통창구 역할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한상의는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아우르는 국내 최대 경제단체로, 서울상의를 비롯한 전국 73개 지방 상공회의소를 대표한다. 전국 회원사는 18만 개에 달하고 전 세계 130여 국의 상공회의소와 글로벌 네트워크가 구축돼 있다.

신유진 기자 yjshi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