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고병원성 AI 확산 방지에 총력 기울여
경기농협, 고병원성 AI 확산 방지에 총력 기울여
  • 강의석 기자
  • 입력 2021-02-09 17:18
  • 승인 2021.02.0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농협경기지역본부는 고병원성 AI 등 가축질병 현안대응을 위해 9일 안성시 옥산동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단방역 상태를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경영활동을 펼쳤다.

이날 현장에는 정용왕 경기농협본부장, 손남태 안성시지부장, 정광진 안성축협조합장, 김관섭 미양농협조합장 등이 함께 참석하여 관계자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였다. 

정용왕 본부장은 “추운 날씨에 방역 작업으로 고생하는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도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가용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차단방역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농협은 AI 확산방지를 위해 비상방역상황실을 지속 운영하고 있으며, 공동방제단과 광역살포기 등 경기농협의 가용장비를 총동원하여 철새도래지를 비롯한 주요 하천과 인근 가금농가 소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기농협 직원들은 안성시 일죽면을 찾아 쌈채류 농산물 수확작업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 지속으로 외국인 근로자와 일용직 근로자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하우스 농가를 지원하고자 농협안성시지부 직원들과 함께 마련하였으며,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기준을 준수하며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