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격리 해제…독거실 수용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격리 해제…독거실 수용될 듯
  • 이범희 기자
  • 입력 2021-02-16 09:05
  • 승인 2021.02.1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울 ㅣ이범희 기자] 지난달 18일 재수감 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격리 해제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4주간 격리됐었다.

서울구치소는 신입 수용자가 입소하면 신속 항원검사를 받게 한 뒤 잠복기를 고려해 2주간 독거실에 격리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시행한다. 이후 2주간 일반 수용자들로부터 추가로 격리한 뒤 이상 증상이 없으면 격리 해제한다.

통상적으로 일반 수용자는 격리 해제 후 여러 수용자가 함께 생활하는 혼거실에서 생활한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2017년 구속됐을 당시도 독거실에서 생활했던 바 이날 격리 해제된 후에도 독거실에서 수감 생활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