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한국전력공사와 ‘녹색프리미엄’ 계약 체결
SK텔레콤, 한국전력공사와 ‘녹색프리미엄’ 계약 체결
  • 이범희 기자
  • 입력 2021-02-23 09:09
  • 승인 2021.02.2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SK텔레콤의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녹색 전기’가 흐른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과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는 연간 44.6GWh 분량의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T가 한국전력으로부터 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약 1만6000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에 해당한다(2019년 서울 전력사용량 통계 기준).

SKT는 확보된 전력을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서 활용하고 추후 ‘녹색프리미엄’ 적용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페레이트1 센터장은 “재생에너지 활용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한편 친환경 ICT 기술을 사내 인프라에 적용해 ESG 경영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