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 시작… 300대 최대 1,800만원 지원
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 시작… 300대 최대 1,800만원 지원
  • 장휘경 기자
  • 입력 2021-02-26 10:17
  • 승인 2021.02.2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제공한 코나 전기택시가 충전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제공한 코나 전기택시가 충전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일요서울ㅣ장휘경 기자] 서울시가 올해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사업에 참여할 개인·법인택시 사업자를 모집한다.

서울 택시면허를 보유한 택시운송사업자는 전기승용차 300대에 대한 구매보조금을 최대 1800만원 지원받을 수 있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는 차량가격 및 차량 성능에 따라 구매보조금을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시는 9000만원 이상 고가차량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6000만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을 최대한도로 지원한다.

택시는 일반 승용차보다 하루 주행거리가 7~13배 길어 전기차로 교체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크다. 이에 일반 승용차보다 600만 원 많은 최대 180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전기택시 보급사업 참여 및 보조금 신청은 이날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를 받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 택시사업자가 자동차 제작·수입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서류를 자동차 제작·수입사에서 저공해차 통합홈페이지로 제출하면 된다.

전기택시의 경우 지난해 11월부터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모든 요일에 택시를 운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전기 등 친환경 택시 보급을 활성화해 기후 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대기질 개선에 탁월하고 조용하고 승차감도 좋은 전기택시가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택시사업자와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기택시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친환경차 전환 시기 가속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