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임실군수 관사, 임실군-근로복지공단과 함께 3월 개원
옛 임실군수 관사, 임실군-근로복지공단과 함께 3월 개원
  • 고봉석 기자
  • 입력 2021-02-26 17:48
  • 승인 2021.02.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임실 고봉석 기자] 임실군수 옛 관사에 맞벌이 부부를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이 3월부터 문을 연다.

임실군과 고용노동부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5일 심 민 군수와 근로복지공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의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임실군수 관사 부지였던 임실읍 이도리 745-1번지에 들어서는 거점형 공공어린이집은 지난 1년 6개월간의 신축공사를 거쳐 건축사용과 인가 승인을 완료하고, 개원한다.

군과 근로복지공단은 중소기업 등 근로자의 영유아 자녀를 위해 언제든지 맡길 수 있는 보육공간 조성을 위해 지난 2019년 공모사업을 추진, 총사업비 47억원을 확보해 지어졌다.

연면적 1,129㎡, 3층 시설로, 1층과 2층은 원장실 및 어린이집 보육실이, 3층은 놀이시설로 조성됐다.
 
코로나19 등으로 건립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당초 예정대로 올해 3월에 개원하게 됐다.
 
근로복지공단이 운영하게 되며, 가정보육 아동을 보호자들이 긴급한 사정이 생겼을 때 일시 보육할 수 있는 시간제 보육서비스가 제공된다.

또한 저녁 10시까지 어린이집에서 보육 가능한 시간 연장형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생계를 위해 맞벌이가 필수적인 중소기업 등 고용보험에 가입되어있는 근로자들은 언제든지 안심하고 어린 영유아 자녀들을 맡길 수 있다.

건물 3층에는 놀이시설이 만들어져, 주말에는 관내 영유아들에게 개방한다.

마땅한 놀이시설이 없는 아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올 4월 중순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강순희 이사장은“영유아 어린이들을 위해 유일무이한 명당자리인 군수관사 자리를 내어주신 심 민 군수님과 군민께 감사드린다”며 “임실군과 함께 어린이집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민 군수는“아주 좋은 공간을 조성해 준 공단에 감사하다”며 “영유아 아동을 위한 보육시설로서 맞벌이 직장인들과 지역민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