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아내
아픈 아내
  • 인터넷팀 기자
  • 입력 2012-01-10 10:17
  • 승인 2012.01.10 10:17
  • 호수 923
  • 5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는 심한 조울증 환자였다. 이해하기 힘든 일도 있었지만 정신병의 일종이니까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그래도 사랑하니까 이쯤은 참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낫질 않아 걱정이 됐다. 나는 아내가 다니는 병원에 가서 담당 의사에게 상담하며, 내가 본 시점에서 아내의 증상을 설명했다. 그러자 의사가 말했다.

“그렇습니까, 그렇다면 이것은 틀림없이 병이 아니라 성격이군요”

그 이후로, 이혼을 생각하게 되었다.

인터넷팀 기자 ily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