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홍준철 기자]민주통합당이 서대문(을)과 양천구(을) 등 5개 지역을 경선 지역으로 선정했다. 양천구(을)에서는 김한정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 제1부속실장과 이용선 민주통합당 공동대표가 맞붙는다. 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차 경선 후보자 선정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서대문(을)에는 김영호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과 이근호 국가균형발전위 자문위원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새누리당에서는 서대문을 현역 의원인 정두원 의원을 4·11 총선 후보로 확정한 상황. 정 의원의 지역세가 워낙 강해 민주당에서 전략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알려졌다.

백원우 공천심사위원회 간사는 "전략 공천 논의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내부 논의에서 지역에서 고생한 사람이 후보로 나가는 게 좋겠다고 정리됐다"고 밝혔다.
 
이외의 경선 지역으로 경기 수원(을), 경기 고양덕양(을), 인천 계양(을)이 확정됐다. 수원(을)에는 신장용 민주당 부대변인과 이기우 전 의원이 경선을 치른다. 경기 고양덕양(을)에는 문용식 민주통합당 인터넷소통위원장과 송두영 경기고양덕양을 지역위원장, 이치범 전 환경부 장관의 3자 대결로 최종 후보자를 결정한다.

더불어 인천 계양(을)은 김희갑 참여정부 국무총리 정무수석과 최원식 민주개혁 인천시민연대 정책위원장이 경선을 벌이게 된다.

한편, 임종석 사무총장이 후보직을 사퇴한 서울 성동(을)은 전략지역으로 선정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mariocap@ilyoseoul.co.kr 
 
 


<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