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아내 황은정, ‘베이글녀’ 몸매에 반했다”
윤기원 “아내 황은정, ‘베이글녀’ 몸매에 반했다”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2-11-15 10:16
  • 승인 2012.11.1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기원 <사진출처=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윤기원이 아내 황은정의 몸매에 반했다고 고백했다.

윤기원은 지난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황은정과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윤기원은 MC 윤종신이 ‘아내의 어떤 면에 반했냐’고 묻자 “요리를 잘하고 성격도 밝다”며 “몸매도 좋다. 속된 말로 ‘베이글녀’라고 부를 정도로 몸매가 좋다”고 답했다.

이어 윤기원은 “결혼 전 아내는 후배였다. 말괄량이 느낌의 편한 동생이었다. 여자로 보게 된 이유가 몸매와 관련돼 있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윤기원과 황은정은 2년 열애 끝에 지난 5월 26일 결혼에 골인했다.

<김선영 기자> ahae@ilyoseoul.co.kr

김선영 기자 ahae@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