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망자 5명중 4명이 화장…20년새 4배↑
지난해 사망자 5명중 4명이 화장…20년새 4배↑
  • 최재필기자
  • 승인 2015.11.09 18: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별 20대 99.3% 지역별 부산 90.1%로 가장 높아

지난해 사망자 5명 중 4명은 화장 방식으로 장례를 치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9일 발표한 연도별 화장률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화장률은 79.2%로 집계됐다. 이는 20년 전인 1994년(20.5%)의 4배 수준이고, 1년 전인 2013년 화장률(76.9%)보다 2.3%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자료제공=보건복지부

성별 화장률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80.7%, 77.4%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가 99.3%로 가장 높았고 60대 미만의 화장률은 93.9%인 반면 60대 이상은 75.4%로 다소 낮은 편이었다.

시·도 중에서는 부산이 90.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인천 89.4%, 울산 86.6%, 경남 86.0% 등의 순이었다.

반면 충남(62.6%)·제주(63.5%)·전남(65.2%)·충북(65.7%) 등에서는 화장의 비중이 전체 평균보다 낮은 편이었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은 85.8%로 이외 지역(74.8%)보다 11.0% 포인트 높았다.

시·군·구 단위에서는 경남 통영시의 화장률이 95.2%로 1위였다. 통영시를 비롯해 경기 안산시(94.5%), 경남 남해군(94.3%) 등 화장률이 90%를 넘는 지방자치단체는 11곳이었다.

하지만 전남 곡성군(34.0%), 전북 장수군(36.4%), 경북 예천군(39.4%) 등 11곳의 시·군·구는 화장률이 50%에도 미치지 못했다.

2014년 말 기준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화장시설은 55곳으로, 316개 화장로가 공급돼 1일 평균 772건을 처리할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2005년 화장률이 매장률을 넘어선 이후 연평균 약 3% 포인트씩 증가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화장률이 선진국 수준인 80%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경기 등 화장시설이 부족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장례문화 변화에 맞춰 친자연적 장례를 확산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