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맨스' 김지석X유인영, 회의 시작부터 난항… 흔들린 14년 우정?
'더로맨스' 김지석X유인영, 회의 시작부터 난항… 흔들린 14년 우정?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0.02.20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 (사진=더 로맨스 2회 선공개 영상 캡처)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 (사진=더 로맨스 2회 선공개 영상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더 로맨스’ 네 남녀의 고군분투 시나리오 첫 집필이 시작된다.

20일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 공식 SNS와 네이버 TV 채널을 통해 2회 선공개 영상이 추가 오픈됐다.

김지석과 유인영은 김지석이 특별히 마련한 ‘인영 맞춤형’ 작업실에서 웹드라마 회의를 펼친다. 김지석은 연출하고 싶은 장면을 설명하는 동시에 빠르게 상황에 몰입하며 즉석에서 연기까지 보여줬다.

유인영 역시 상대역을 맡아 호흡을 맞춰주는 듯했지만 이내 한숨을 쉬며 “재미없지 않아?”라고 돌직구를 날려 김지석을 당황케 했다. 웹드라마 소재 선택부터 난항을 겪은 두 사람이 상반되는 의견 차이를 극복하고 무사히 첫 회의를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반면, 낭만 가득한 제주로로 집필 여행을 떠난 강한나와 정제원은 시놉시스 구상까지 빠르게 진행됐다. 강한나 시나리오의 제목은 ‘너의 마음은 음소거’. 사랑하는 이의 마음의 소리가 들리는 한 여자와 반대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한 남자가 바닷가에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전하며 정제원의 흥미를 자극했다.

특히 선공개 영상에서는 강한나가 설명하는 시나리오가 웹툰으로 펼쳐지며 보는 이들의 이해를 도왔고, 실제로 만들어질 웹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두 사람의 디테일한 집필기는 물론 깊고 진한 속마음 토크까지 대방출될 예정이다.

한편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남녀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2회 방송은 20일 저녁 6시 25분 JTBC에서 방영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