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더민주, 호남 '참패' 수도권 '압승'…'절반의 승리'
[4·13 총선] 더민주, 호남 '참패' 수도권 '압승'…'절반의 승리'
  • 김벼리기자
  • 승인 2016.04.14 0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화면캡쳐>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평가는 '절반의 승리'가 일반적이다. 수도권에서 압승하고, 부산·경남·대구 등 영남지역에서 이변을 연출했지만 텃밭인 호남에서 국민의당에 참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텃밭 호남선 '참패'…수도권 '압승'

더민주는 14일 오전 3시 기준(개표율 97.9%) 20대 총선 개표 결과 총 123석(비례 13석 포함)을 확보하면서 제1당으로 발돋움했다.

총 122석이 걸린 수도권에서 서울 35석, 경기 40석, 인천 7석 등 81석을 얻으면서 수도권 의석수의 66.3%를 가져갔다. 34석에 그친 새누리당과 비교하면 그야말로 '압승'을 거둔 셈이다.

더민주는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 정권 심판론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파고 들었다고 평가한다. 김종인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서울 등 수도권의 선거결과를 보면 이번 새누리당 정권의 경제실책이 얼마나 잘못됐다는 것을 국민이 표로 심판했다고 생각한다"며 유권자가 '배신의 경제론'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텃밭' 호남지역에선 국민의당의 '녹색바람'에 2석을 얻는 데 그쳤다. 전통적 핵심지지기반에서 완패한 것이다. '절반의 승리'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총선 개표 결과, 더민주는 '호남의 심장부'인 광주(8석)에서 국민의당에 전패했고, 전남과 전북에서 각각 1석, 2석씩을 얻는데 그쳤다.

◆'낙동강 벨트' 승리…영남권 교두보 확보

이번 총선에서 더민주의 가장 큰 수확은 영남권에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사실이다.

더민주는 부산에서 5석, 경남에서 3석, 대구에서 1석 등 그동안 불모지나 다름 없던 영남에서 9석을 얻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부산의 북강서갑(전재수), 사하갑(최인호), 경남의 김해갑(민홍철), 김해을(김경수), 양산을(서형수) 등 '낙동강 벨트'에서 압승을 거뒀다.

그동안 문재인 전 대표가 '낙동강 벨트'에 공을 들여 온 점에 비춰 문 전 대표의 승리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처럼 수도권 '압승'과 영남권 교두보 확보는 더민주의 정권교체 가능성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전 대표의 대권가도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의견도 있다.

문 전 대표만큼이나 김종인 대표의 '영향력'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실 선거를 승리로 이끈 총사령관인 만큼 당 장악력이 커지게 되는 것은 물론 차기 대권주자로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