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울산 김남헌 기자] 울산 북구(구청장 박천동)는 상반기 중 납 성분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된 농소·달천·효문운동장 체육시설물에 대한 우레탄 교체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북구는 농소·달천운동장의 트랙과 효문운동장의 족구장 등 1만529㎡의 우레탄을 교체한다.

북구는 이달부터 오는 4월까지 설계용역을 마치고 교체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우레탄 교체에는 사업비 10억4000만 원이 투입된다.

북구 관계자는 "유해물질 검출에 따른 주민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속적으로 체육시설물 등에 대한 안전성과 유해성분 등에 대한 관리를 통해 주민들이 안전하게 체육시설물을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조성해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 김남헌 기자  nam3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