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시가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17 내나라 여행박람회’에 참가해 경주 관광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17 내나라 여행박람회’에 참가해 적극적인 경주 관광홍보을 펼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서 주관하는 ‘2017 내나라여행박람회’는 총 450여개 단체와 관람객 10만 여명이 참여한 국내 최대 박람회로써 올해 14회 째를 맞아 유명 여행작가들의 강연회와 지자체별 체험 이벤트 등 여러가지 볼거리가 마련해 코엑스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의 눈을 즐겁게 하고 있다.

시는 세계문화유산도시 경주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다양한 관광명소, 그리고 특색 있는 먹거리와 숙박시설 등 풍부한 관광인프라를 홍보하고, 내달 31일부터 4월 9일까지 10일간 개최하는 경주벚꽃축제와 수학여행 활성화를 위한 안전한 경주를 알리기에 주력했으며, 특히 다른 참여단체와 차별화된 ‘신라복식 체험 포토존’을 운영하여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국보 제29호인 성덕대왕신종을 현대적 기술로 재현한 신라대종과 황룡사역사문화관, 제2동궁원 건립 등을 통해 문화유적과 힐링·체험코스를 환상적으로 융합할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할 것이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해외 관광객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여 경주 관광의 봄을 다시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 내나라여행박람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입장이 가능하며, 마지막 날인 19일은 오전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19세 이상 성인은 5000원이며 학생증 및 신분증을 지참한 초중고등학생과 장애인(동반1인 무료), 국가유공자는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