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문화재단이 16일 포항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 문화예술서비스에 들어갔다.

이날 출범식은 문화재단이사장인 이강덕 포항시장, 문명호 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문화예술인 등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 경과보고, 축하공연, 출범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출범사를 통해 “재단은 민선6기 공약사항중 핵심과제로 2년여 동안 세밀한 준비와 의회, 문화예술인의 따뜻한 관심 속에 마침내 출범하게 되었다”며 “포항은 이제 산업도시에서 문화예술도시, 축제를 통한 해양관광도시로 변화하는 핵심가치를 실현할 때가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재단출범은 지역문화예술 발전의 완성이 아니라 시작이므로 지역에 산재해 있는 문화예술자원을 총 집결,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포항만의 특색 있는 문화’를 향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범식에서는 시민 각계에서 재단에 보낸 기대를 영상물로 상영했으며 식전행사로 브라스밴드의 연주와 시립교향악단의 현악 4중주가 행사분위기를 북돋우었다.
포항문화재단이 16일 포항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시민과 문화예술인들이 재단에 바라는 소망이 100% 이뤄지길 바라는 100조각 소망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도 진행돼 출범에 대한 시민의 기대를 담았다.

이 밖에도 이날 문화재단 출범과 관련, 16일 저녁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100분 동안 축하음악회가 열렸으며 문화예술회관 1층 전시실과 로비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작품 특별전시회가 이날부터 4월 6일까지 열린다.

한편 포항문화재단은 지난 2014년 7월 민선 6기 공약사항 100대과제 선정을 시작으로 2015년 7월 설립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 2016년 3월 문화재단 설립 기본계획 수립과 2016년 9월 관련조례 제정에 이어 지난해 12월 창립이사회 개최의 과정을 거쳐 올해 1월 업무를 시작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