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서문시장을 방문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담화를 나누고있다.

[일요서울 ㅣ대구 김대근 기자] 자유한국당 7번째 대선 후보인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4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개헌을 통한 대통령 임기 3년 단축, 일자리 창출 등 공약을 밝히고 민심 행보의 첫 발을 시작했다.

김관용 지사는 상인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면서도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어린시절 시장에서 자랐고 돌아가신 어머니가 이곳에서 단팥죽 장사를 했다”며 서문시장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김 지사는 “서문시장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때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다양한 개선책을 구상하고 있다”며 “대통령 선거 때 서문시장 발전의 새로운 모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무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무대 발언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잘못했지만 탄핵은 너무한 조치”임을 밝혔다.

이어 “국민 모두의 마음을 아프게 했지만 이번 계기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모든 역사의 현장에는 대구·경북 (TK)가 함께 했는데 일부 정치세력들이 TK을 깔아뭉개려 한다”며 “잘못했다면 용서를 구해야 하지만 큰 잘못이 없기에 한판 붙어보자는 심정이며 대구와 경북이 새로운 대한민국 개조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 방문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대통령이 되면 북한에 제일 먼저 간다는 사람들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정치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북한 위협에 우리 나라가 어렵다“ 며 “안보를 강조하며, 사드 배치를 미루는 문재인 후보를 도저히 두고 볼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 파면의 원인은 모든 권력이 중앙에 집중되었다” 며 “모든 권한과 결정을 지방으로 내리는 지방분권 개헌을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상인들과 수제비를 먹으며 포즈를 취하고있다.


한편 김관용 지사는 서문시장을 한 바퀴 둘러본 뒤 상인들에게 전통시장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공약 마련을 약속하고, 상인들과 수제비를 먹으며 담화를 나누는 등 추후 대선을 위한 민심 행보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대구 김대근 기자  tiptipnew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