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시가 15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전북현대모터스FC와 ‘어린이 축구 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소병홍 익산시의장, 유인탁 익산시체육회 사무국장,전북현대모터스FC의 백승권 단장과, 이동국 선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익산시와 전북현대모터스FC는 체육프로그램 개발과 보급, 어린이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체육환경 개선 및 지원 등 다양한 스포츠행사 개최 등의 공동 추진을 약속했다.

앞으로 전북현대모터스FC는 어린이의 스포츠 활동 참여 확대를 위해 익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FC아트드림과 전북현대 그린스쿨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시는 FC아트드림과 전북현대 그린스쿨 운영을 위한 운동장 제공과 현수막, 전광판, 게시판, SNS 등을 통해 전북현대모터스FC의 홈경기 일정을 홍보한다.

전북현대모터스FC 백승권 단장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어린이들이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다채로운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전북현대모터스FC에서 운영하는 어린이 축구교실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축구교실 운영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경기 일정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현대모터스FC는 전라북도를 연고를 하는 프로축구팀으로서 지역축구 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