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남해군은 지난달까지 실시한 여성농업인 브라보 바우처 지원사업 신청 접수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여성농업인 브라보 바우처 사업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촌지역 여성농업인에게 문화 복지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신청 접수는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실시한다.

신청대상은 남해군 농촌지역에 거주하면서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65세 미만의 여성농업인이다.

단 타 산업분야 사업자 등록증을 갖고 있거나 회사 등에 상근 직원으로 채용돼 월정급여액 또는 연봉을 받는 전업적 직업을 가진 여성농업인은 제외된다.

대상자로 확정된 여성농업인은 농협은행을 방문해 카드를 발급받아 자부담 2만 원을 포함한 연간 10만 원의 한도 내에서 오는 연말까지 미용실, 화장품점, 영화관, 종합스포츠센터, 찜질방, 안경점, 서점 등 27개 업종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된다.

한편 군 관계자는 “농업과 가사노동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여성농업인이 이번 사업으로 문화와 복지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