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영동 조원희 기자] 충북 영동군이 올해 공원 조성 방향을 '도시공원 명소화, 활력화 추진'으로 정하고 도심 속의 웰빙 공간을 조성한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도심 속 공원을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만들고 군민이 힐링할 수 있는 공간 조성을 통해 지역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먼저 군은 용두·이수공원의 환경정비, 음악분수 유지, 조경수 관리 등을 위해 2억6100만 원 예산을 확보, 연중 군민들의 문화·휴식공간 조성에 주력한다.

또 올해 쾌적한 공원환경을 위해 ▲산책로 포장보수(4000만 원) ▲다목적건물 비가림시설 설치(1200만 원) ▲공원·노원 화장실 교체(1억 원)를 추진한다.

이어 하절기 지역 관광명물인 용두공원 음악분수대를 정비·운영하고, 시설물 점검도 강화해 노후시설물 사전 교체와 파손 시 신속한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군은 주민 접근성을 높이고, 산책·놀이·체험·운동 등 다양한 활동 공간을 마련해 유아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도심 생활 속 자연 친화적 공원녹지 확충에도 나선다.

황간면 남성리 154-2번지 8만8054㎡ 면적에 65억의 예산으로 오는 2019년까지 광장, 주차장, 운동시설, 산책로 등을 조성하는 황간 남성근린공원 조성사업은 올해 5억 원의 예산으로 4월 문화재 발굴조사를 거쳐 7월 착공할 예정이다.

또한 군은 특색있는 가로경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영동읍 계산리 금동노원 외 11개소 3만5413㎡에 9800만 원의 예산으로 제초작업과 조경수 관리를 추진하며 영동 제1교 등에 3000만 원의 예산으로 4만 본의 꽃묘를 식재해 사계절 향기있는 거리를 조성한다.

각 읍·면에서 관리하고 있는 향토노원 74개소 8만9094㎡ 7100만 원의 예산으로 향토노원을 조성하고 영동읍 회동리 회동노원에도 5500만 원을 투입해 보안등 10개를 설치한다.

용두공원 외 5개소를 대상으로 3천만 원을 투입, 전정작업을 실시해 조경수를 말끔히 정비하는 등 세심한 관리와 시설물 적기 보수로 영동을 찾는 내·외국인들에게 아름답고 살기 좋은 영동의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방침이다.

남동호 시설사업소장은 "도심 속 공원과 노원은 지역민은 물론 관광객도 많이 찾는 힐링공간"이라면서 "체계적 정비·관리로 주민들의 친근한 휴식공간은 물론 소통의 장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