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위원장 윤병길)는 16일부터 17일 양일간 경주의 시정발전방향과 향후 의정활동에 활용코자 창원시의회 및 통영관광개발공사 등을 방문한다.

이번 현장방문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의 활성화정책 우수 도시인 창원시의회를 방문해 자전거관련 정책 현황 및 전망 등을 청취하고 통영관광개발공사를 방문해 지역관광개발의 새로운 인프라 확충 일환으로 케이블카 운영 및 관리에 대해 설명을 듣는다.

창원시는 2008년부터 무인대여소(터미널)에서 자전거를 대여사용한 후 다른 무인대여소에 자동으로 반납할 수 있는 녹색교통수단인 공공자전거 누비자를 개통해 회원 40만명, 하루 2만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 정책으로 지자체 지속가능교통 대상 및 대한민국 브랜드 대상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타 지자체 및 해외에서 벤칭마킹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통영관광개발공사는 지방공기업 운영의 롤 모델로 국내 최장 선로 길이의 통영케이블카를 운영하는 지방공기업이다. 2008년 4월 개통해 누적탑승객 1100만을 돌파해 국민케이블카로 불리고 있으며 연간 100억의 입장료 수입과 지역경제 간접효과는 연간 1500억 원 정도에 달한다.

현장 방문에 참여한 의원들은 이번 방문을 통해 경주시 실정에 맞는 친환경 교통수단 및 새로운 관광인프라 개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창원시는 2008년부터 무인대여소(터미널)에서 자전거를 대여사용한 후 다른 무인대여소에 자동으로 반납할 수 있는 녹색교통수단인 공공자전거 누비자를 개통해 회원 40만명, 하루 2만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