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거창 양우석 기자] 하태봉 거창부군수는 지난 17일 전국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해빙기 및 각종 건설공사 현장 추진상황과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해빙기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2곳과 정장리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둔마지구 소규모 용수개발사업장 등을 방문해 안전시설 설치 현황과 절개지 및 비탈면 안전성, 배수로 정비 상태를 점검했다.

하 부군수는 “현장 작업 시에는 안전 수칙을 준수해 단 한 건의 사고도 발생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며 “여름철 우수기 공사장 재해예방을 위해 위험 요소를 안고 있는 각종 공정의 공사 추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라고 뜻을 밝혔다.

한편 거창군은 각종 공사장을 간부공무원이 직접 방문·점검해 안전사고 및 재해 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