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관광공사(사장 김대유)는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화권과 일본에 이어 동남아 관광시장 등 외래관광객 다변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북관광공사와 경상북도(이하 공사)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말레이시아 최대 소비자 관광박람회인 마타페어(MATTA Fair)에 참가해 경북관광을 홍보했다.

말레이시아 국제관광전(MATTA Fair)은 전세계 1,200개 업체가 참가하며 약 92,000명의 여행업자 및 일반소비자 등이 참관하는 동남아 3대 박람회중 하나다.

공사는 이번 박람회에서 관람객을 대상으로 경북관광 홍보를 위한 상담테이블을 운영하고 경주 벚꽃 및 마라톤 상품, 경북캠핑투어, 경북 싸이클링투어 등 경북의 특수목적관광(SIT) 상품을 집중 홍보했다.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말레이시아 최대 소비자 관광박람회인 마타페어(MATTA Fair)에 참가해 경북관광을 홍보하고 있다.
또 단체 여행에서 개별여행 패턴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는 말레이시아 시장 트렌드에 맞춰 대한민국 볼거리 100선에 선정된 울릉도와 독도 등 경북 명소 7선, 경주 벚꽃축제 등 경북의 주요축제와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우수축제 4선을 소개하고 경북만의 관광 매력을 알렸다.

이어 현지 여행사와 세일즈콜에서는 경주 벚꽃축제와 마라톤 상품을 홍보해 높은 호응도를 이끌어내 향후 경북 계절테마 상품으로 시장 다변화를 위한 동남아 관광시장 마케팅의 효자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대유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은“공사는 동남아 등 외래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해 현지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며“동남아 관광시장 특성에 맞는 특수목적 상품 개발로 외래 관광객 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는 다양한 인종과 종교가 공존하는 지역으로 중산층이 발달하여 동남아시장 진출시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고 있으며, 화교의 경제적 영향력이 크고 무슬림 비중이 높은 국가로 2016년도 방한관광객이 31만명에 이르며 전년대비 40%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공사는 이번 말레이시아 현지 홍보에 이어 이달 27일부터는 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현지 여행사와의 업무협약 등 세일즈콜에 나설 계획이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