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김기현 울산시장이 제19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4일 부인 이선애 여사와 함께 수암동 주민센터 3층 회의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사전투표제는 2013년 1월 1일 도입된 이래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처음 시행됐다.
선거일 당일 투표가 불가능한 유권자들의 경우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마다 설치된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어디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지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전국 선거인 총 4,210만 398명 중 513만1721명이 참여해 12.19%의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울산의 경우 선거인 총 93만7421명 중 11만2274명이 참여해 11.98%의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사전투표는 5월 4일부터 5일까지 (2일간)이며,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울산지역의 사전투표소는 읍・면・동마다 1개소씩 모두 56개소에 설치됐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