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인천 이석규 기자] 인천시가 전 지구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기후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글로벌 녹색도시 조성에 한 발짝 더 다가간다.

인천광역시는 인천형 기후․환경 정책 연구를 총괄하는 Think-Tank인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ICERC)』를 설립하고 15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UN을 중심으로 한 전 세계 197개 당사국은 Post-2020 신(新)기후체제로‘파리협정(COP21, 2015. 12.)’을 채택하고, 지난 2016년 11월에 공식 발효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12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으로서 온실가스 감축목표(INDC) 37%(2030년도 배출전망치 대비)을 확정하고 파리협정 비준을 완료하는 등 정부 및 지자체 차원의 기후변화대응 정책이 시급한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

한편, 인천지역에는 세계적인 공항과 항만, 산업단지, 광역발전시설, 매립지 등 기후․환경 현안이 집중되어 있어, 그 동안 지속적인 감축 및 환경개선 정책을 펼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이 느끼는 체감환경은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또한, 지역에 소재한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UNOSD), 극지연구소 등 국제기구 및 글로벌 연구기관들과의 업무 협력을 통한 전략적 대응의 필요성도 꾸준히 제기되어 왔었다.

이에 인천시는, 날로 심각해질 것으로 예측되는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에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쾌적한 환경을 요구하는 시민의 기대에 적극 부응하여 시민이 안전한 녹색도시를 실현하고자, 이번에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 설치를 환경주권 회복을 위한 최우선 사업으로 추진하게 된 것이다.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는 GCF 등 국제기구들과의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하여 송도 G타워(23층)에 사무공간을 마련했다. 센터장(조경두, 인천발전연구원 선임연구원 겸임)과 전문연구원 4인(기후환경연구, 온실가스감축, 국제협력) 등 분야별 전문가 5인을 채용하고 이날부터 새롭게 업무를 시작한다.

설립 초기인 올해는 온실가스 감축목표 로드맵 작성연구, 온실가스 인벤토리 자료구축, 군·구 기후변화 정책과제 연구, 배출권거래제 및 목표관리제 컨설팅, 시장메커니즘(탄소펀드, 국제배출권거래) 준비, COP23 등 국제회의 활동지원, 국제컨퍼런스 개최, 센터운영 활성화방안 수립 등 초창기 센터 역량강화 사업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는 인천만의 지역특성을 고려한 기후·환경 정책연구 지식 허브, 그린비즈니스산업 육성, 국제기구와 협업, 지역 환경문제 해결방안 강구 등 Think-Tank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환경수요에 적극 부응함은 물론,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도시 비전을 실현해 나가는데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가 설립됨에 따라 인천시가 저탄소 기후·환경 중심도시로 거듭나는데 역량을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2년간 센터의 운영성과 종합분석, 자주재원(수탁 및 컨설팅사업) 확보 여부 등을 면밀히 검토, 2019년 이후에는 센터가 독립적이고 전문적인 재단법인으로 출범하여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인천 이석규 기자  icsunday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