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한전KPS(주) 원전종합서비스센터가 19일 외동읍 문산2산업단지 건립부지에서 착공식을 가졌다.
한전KPS(주) 원전종합서비스센터가 19일 외동읍 문산2산업단지 건립부지에서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선민 한전KPS 신성장 사업본부장, 김정식 경주시 경제산업국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 나주시에 본사를 둔 한전KPS(주)(대표이사 정의헌)는 발전플랜트 설비진단, 국내외 발전설비 및 송변전설비 정비와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주력으로, 종업원 5,395명, 연매출 1조1711억 규모의 전문 공기업이다.

이번에 착공한 원전종합서비스센터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심설비에 대한 정비 및 엔지니어링업무를 담당하는 한전KPS 원자력정비기술센터를 이전하는 것으로, 기존 180명의 조직 규모에서 310여명으로 확대 개편해 약 13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한전KPS 이선민 신성장사업본부장은 “한전KPS는 원자력 발전설비의 유지와 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인 기술력을 갖춘 전문 인력과 특화된 기술을 갖추고 원전 안정성을 고도화 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원전 종합서비스센터 건립을 통해 한전KPS가 보유한 원자력 정비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