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중소기업청(청장 조종래)은 지정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에 관한 운영요령’을 개정, 본격적으로 뿌리산업 활성화를 위한 시동을 건다.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제도’는 뿌리산업(주조, 금형, 열처리, 표면처리, 소성가공, 용접) 분야에서 ‘핵심뿌리기술’을 보유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뿌리기업을 지정 및 지원하는 제도다.

침체된 뿌리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2012년에 처음 시행돼 올해 5월 현재 전국 540개社, 부산지역 52개社(부산지역 지정률 9.6%)가 전문기업으로 지정돼 있다.

뿌리기술 전문기업으로 지정된 업체는 뿌리기업공정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할 수 있고, 기술혁신개발, 창업성장 등의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과 산업기능요원 제도, 중소기업 계약학과 사업 등 인력지원사업에 가점을 받는 등 다양한 혜택이 부여된다.

주요 개정 내용은 기술력이 우수한 소규모 뿌리기업(1∼20인)의 전문기업 지정 가능성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평가지표상 업력 및 부채비율의 배점을 축소하고 매출액 대비 R&D비율, 매출액 증가율 등 기업의 성장성 및 활동성 지표를 추가했다.

또 매출액 만점상한은 200억 원에서 150억 원으로, 부채비율은 50%미만에서 100%미만으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 가능성이 있는 후보기업군이 대거 포함돼, 지정 신청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종래 청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서 뿌리기업을 확대 발굴하고, 지원 혜택을 강화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적극 육성하여 침체된 제조업에 혁신 동력을 불어넣겠다” 고 밝혔다.

개정사항을 반영한 전문기업 지정 신청은 15일부터 가능하며, 지정요건 개선 및 신청과 관련한 세부 내용은 전용 홈페이지인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