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행정자치부는 여자가 남자를 초과한 2015년 6월 이래 여자 인구가 계속 증가해 남녀 인구 차이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주민등록 인구 5173만2586명 중 여자는 2589만2225명(50.1%), 남자는 2584만361명(49.9%)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5만1864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올해 5월말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지난 4월말에 비해 9683명(0.02%) 늘었다.

주민등록 인구 중에서 거주자는 5122만8735명(99.03%), 거주불명자는 45만2653명(0.87%), 재외국민은 5만1198명(0.10%)이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142만9935세대로, 2017년 4월 2140만2062세대보다 2만7873세대가 증가했다. 세대당 인구는 2.41명이다.

지난달과 비교해보면 경기(1만1214명), 세종(5045명), 충남(1496명), 제주(1407명), 인천(965명)을 포함한 7개 시도의 인구는 늘어났다.

반면 서울(△3729명), 부산(△2070명), 대전(△1809명), 경북(△951명), 전북(△776명), 대구(△629명) 등 10개 시도의 인구는 감소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