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노익희 기자] 수소‧전기자동차,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다.

국토교통부(는 최신 패시브・액티브 건축 기술을 적용한 ‘세종 선거관리위원회 청사’와 고효율 조명과 냉난방 기기를 갖춘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에 제로에너지건축물 1‧2호 예비인증을 부여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건축물에 필요한 에너지 부하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을 구현하는 건축물로서 인증제를 통해 정부가 공식 인정했다. 또 제로에너지건축물 기준 적합성에 대해 설계도서를 평가・인증과 준공 건축물을 평가・인증을 받았다.

이번에 예비인증을 취득한 각 건축물은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기준인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 이상, 에너지자립률 20% 이상,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및 원격검침전자식계량기 설치를 모두 충족했다.

또한 공공건축물로서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예비인증을 취득한 ‘세종 선거관리위원회 청사’는 단열 강화, 차양일체형 외피 등의 최신 패시브(Passive) 건축기술을 적용했다.

아울러 지열・태양광・태양열 기반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활용한 액티브(Active) 기술을 적용하여 제로에너지건축물의 에너지자립률 최소기준인 20%보다 약 33%p 높은 52.82%p를 달성했다.

한편, ‘15년 제로에너지건축물 고층형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던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은 지상 36층의 초고층 공공주택이다.

이 공공주택은 법적기준보다 14% 이상 향상된 고단열・고기밀 건물외피를 비롯해 고효율 엘이디(LED)조명, 고효율 냉난방기기뿐 아니라 태양광발전, 건물일체형태양광발전,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적용해 에너지자립률 22.4%를 달성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제로에너지건축물의 보급・확산은 새 정부의 공약사항인 ‘신・재생에너지 비율 20%로 상향‘을 위한 건축 분야의 핵심 수단으로서 국민들이 에너지걱정 없이 보다 쾌적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제로에너지건축 등 지속가능한 건축을 활성화하는데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