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완도 조광태 기자] 전남 남해안 최고의 하계 휴양지인 완도군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이 7일 개장했다.

이날 개장식에는 환경정화활동, 물놀이 안전장비 전시회와 부당요금 근절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친절한 해수욕장으로 거듭나기 위한 민,관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또 완도해양경비안전서와 119 안전센터의 인명구조 합동시범 훈련으로 전국에서 제일 안전한 해수욕장의 면모를 보여줬다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고운 모래와 깨끗한 바다 아름다운 주변경관으로 우명하며 공기의 비타민이라는 산소음이온이 대도시의 50배에 이를 정도로 풍부해 무더운 여름을 이겨낼 수 있는 최상의 힐링 해수욕장이다.

더불어 신지해수욕장은 고운모래와 깨끗한 바다, 아름다운 주변경관으로 유명하며, 공기의 비타민이라는 산소음이온이 대도시의 50배에 이를 정도로 풍부해 여름을 이겨낼 수 있는 최상의 힐링 해수욕장이다.

앞서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한 전국 358개 해수욕장 평가에서 3대 우수해수욕장으로, 소방방재청이 주관한 물놀이 안전명소로 전국 최고 점수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완도군 관계자는 “해양구조대와 올 6월 건조한 10톤급 장보고 인명구조선이 해수욕장의 안전을 위해 개장기간 동안 상주한다”며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신장비와, 최고의 안전요원을 투입해 전국 최고의 안전한 해수욕장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