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7월 12일부터 7월 20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 및 컨벤션 센터에서 전 세계 1300여 명의 국제천체 관련 전문가가 참가하는 ‘2017 국제천체물리학대회(ICRC 2017)’가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IUPAP(국제순수응용물리학연맹)에서 개최하는 국제회의 중 3번째로 큰 행사로써 2년마다 IUPAP 산하 분과인 C4에서 개최하는 학술대회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및 중국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최하게 된다.

지난 2013년 브라질 리오데자네이루 대회에서 우리나라로 개최지가 결정된 이후, 부산시는 권위 있는 이번 국제 학술행사를 유치해 과학문화 도시 부산을 알리고 국제컨벤션 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방문 및 설득을 펼쳤다, 그 결과 수도권 도시와의 치열한 유치경쟁을 물리치고 부산 개최라는 성과를 도출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 세계 국제천체물리학 전문가들이 모여 우주선, 감마선, 중성미자 천문학 등에 대한 주제 연구를 발표하게 되는데, 1,150여편의 논문발표가 구연 및 포스터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부대행사로 노벨상 수상자인 타카키 카지타 교수와 사뮤엘 팅 교수를 포함하여 세계적 석학 37명의 기조강연이 시행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역대 노벨상 수상자를 강사로 모셔 부산시민과 학생을 위한 대중 강연회를 추진하여 청소년들의 과학에 대한 꿈을 키우고, 시민들의 소양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하며, “이번 대회를 통해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대회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