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는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8일 화훼산업 대표 도시인 고양시를 방문하고 청탁금지법 극복을 위한 개선 의지를 피력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화훼산업특구인 원당동 화훼단지를 방문해 농장 2개소와 절화 선별장을 순회했으며 농장주들에게 최근의 화훼 상황을 질문하는 등 현황 파악에 주력했다.

순회를 마친 후에는 고양시 화훼 관계자 및 화훼단체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마련해 화훼산업의 현 실태와 문제점 개선책에 대하여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화훼산업진흥법 제정안을 발의한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한국화훼농협 강성해 조합장을 비롯한 전국단위 화훼단체 대표,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정종현 소장, 지역 화훼농가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청탁금지법으로 인한 화훼산업의 심각한 위기 상황에 대해 공유하고 이에 따른 대책에 대해 1시간여에 걸쳐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청탁금지법에 따른 소비 절벽 현상과 이에 따른 재배 및 유통 경영체의 심각한 위기 상황에 대해 호소했으며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화훼산업진흥법 제정, 화훼소비촉진을 위한 정책적 지원 등을 제시했다.

한편 김 장관은 관계법령 개정을 비롯한 소비 촉진을 위한 가능한 선에서의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약속했으며 위기 극복을 위한 화훼 관계자들의 공동의 노력을 당부했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