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 덕양구보건소는 정부에서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치매 관리강화 및 예방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2일 오후 2시 명지병원과 함께 ‘치매관리사업 심포지엄’을 명지병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 건강도시연맹 및 대한민국 건강도시 협의회 정회원 도시인 고양시는 지역사회와 서로 협력하고 소통하는 ‘건강도시 고양’으로서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고자 한다.

현재 우리 사회는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와 의약기술의 발달로 이제는 고령화 시대를 지나 100세 시대를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65세 이상 인구의 10%가 걸릴 수 있는 치매는 질환 중 하나로 예방과 조기 발견 그리고 지속적 관리를 통한 증상 악화 지연만이 최선의 치료법이다.

이날 최성 고양시장은 축사를 통해 “치매를 개인의 문제가 아닌 지방자치단체 더 나아가 국가의 문제로 인식하고 치매 극복 및 예방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고령화 시대 치매예방을 위해 노인들을 대상으로 치매환자 조기발견을 위한 인지선별검사를 실시하고 치매환자에게는 치매정밀검사비용 및 치매진료비를 지원하는 등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관내 명지병원과 치매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백세총명학교를 추진하는 등 치매예방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가 핵심정책인 ‘치매국가책임제’에 따라 올해 추경예산을 편성, 각 구마다 치매안심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