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17일 청렴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8회에 걸쳐 전직원을 대상으로 순회 청렴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부패를 예방하고 공직자 스스로 청렴마인드를 제고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교육은 외부강사가 아닌 국민권익위 강사과정을 수료한 청렴조사팀장이 직접 맡아 시와 관련된 다양한 사례를 제시해 호응도를 높였다.

이를 통해 직원들이 공익신고와 청탁금지법을 이해하고 청렴도에 대한 진단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감사관은 “청렴교육 이외에 간부공무원 청렴도평가, 공직자 자기관리시스템, 청렴콜센터 운영, 청렴콘텐츠 공모전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청렴문화를 확산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