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남동발전 임직원, 대학생봉사단 및 CSV여성모니터단 등 30여 명이 제주도 한경면 두모리, 금등리 지역을 방문하여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제주도 두모리, 금등리 지역은 KOEN에서 우리나라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인 탐라해상풍력단지를 조성 중인 지역으로 올해 9월까지 총 10기의 해상풍력을 준공해 30MW의 전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날 봉사단은 지역 마을회관과 노인복지회관을 방문해 시설청소 및 주변 환경정화활동을 펼쳤고, 지역 어르신들에게 무료급식 봉사활동과 정수기, 화장지 등 생필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