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는 지난달 27일 발표한 2017년(2016년 실적) 정부합동평가에서 환경산림 분야가 2015년부터 3년 연속으로 최우수 등급인 '가' 등급을 획득함으로써 정부합동평가 이후 첫 3년 연속 최우수라는 쾌거를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환경산림국 소관에서는 환경산림, 안전관리, 중점과제 3개 분야, 환경변화 대응, 환경오염 관리, 산림자원 육성 및 재해방지, 재난안전 및 대기질 개선, 재난안전 관리 5개 시책에서 20개 세부지표에 대한 평가를 받아, 이 중 17개 지표에서 모두 '가' 등급을 획득해 환경산림분야 시책 추진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세부지표 평가 결과는 환경변화 대응 시책에서 녹색제품 구매 비율, 온실가스 감축 노력, 탄소중립 프로그램 인증실적 등 3개 지표가 '가' 등급을 달성했고, 환경오염 관리 시책에서는 재활용품 분리수거,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률, 하수도 국고보조사업 집행관리, 환경법령 위반 사업장 단속실적 등 4개 지표에서 모두 '가' 등급을 받았다.

산림자원 육성 및 재해방지 시책에서는 산림자원육성, 임도시설 실적, 산불방지 성과, 산림병해충 방제 성과, 산림휴양․복지 수혜인원 증감률 등 5개 지표에서 최고 등급인 '가' 등급의 평가를 받았다.

또한, 재난안전관리 및 대기질 개선 시책에서는 거리청소 및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사업 산업재해 감소실적, 대기질 개선실적 및 우수사례, 우기전 산사태 취약지역 관리체계 구축 및 사방사업 실적 등 5개 지표에서 '가' 등급을 받았다.

도는 그동안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 성과향상 대책보고회 등을 주기적으로 개최해 실국별 목표 설정에서부터 평가지표 변동사항 수시 확인 및 적극적 대응, 우수사례를 평가하는 정성지표에 대한 행정컨설팅 지원 등 총괄부서의 체계적인 관리를 기반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했으며, 특히, 환경산림국에서는 국장을 중심으로 매월 세부평가 지표 실적 확인 및 독려, 도와 시군 간담회, 수시 교육을 통한 유기적 협력관계 유지 등 합동평가 지표 실적 거양에 힘써 왔다.

정한록 환경산림국장은 “환경문제가 국민의 건강과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날로 커져가는 시기에 환경산림분야 시책이 정부합동평가에서 3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을 받아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新기후체제에 걸맞은 환경기반 조성과 산림자원 육성 및 재해방지에 힘써 나가고, 내년에도 더욱 향상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평가는 행정안전부‧환경부‧보건복지부 등 30개 부처 소관 9개 분야, 27개 시책(173개 세부 평가지표)에 대해 올해 1월부터 6개월에 걸쳐 120명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합동평가단의 수행으로 진행됐으며, 경남도는 환경산림분야를 비롯한 일반행정, 사회복지, 중점과제 등 4개 분야에서 '가' 등급을 받아 도부 3위에 달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