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해남 조광태 기자] 올해 햅쌀 수확이 시작됐다.

전남 해남군은 26일부터 고천암 일원 벼 조기재배 시범단지 42ha에서 조생종 벼의 본격적인 수확을 실시하고 있다.

수확된 벼는 40kg 1가마당 4만7000원에 옥천농협에서 수매,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햅쌀로 판매될 예정이다.

올해 조생종 벼는 초기 이상저온과 가뭄으로 어려움이 있었으나 출수 후 일조량이 많고 병해충 발생이 적어 10a당 수량이 510kg 정도로 전년과 비슷한 풍작이 전망되고 있다.

조생종 벼 조기재배는 5월 초순경 모내기를 해 8월 하순경 벼를 수확함으로써 태풍 등 기상재해와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 하고 노동력을 분산, 단경기에 쌀을 생산하기 때문에 재배 면적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