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9지구대(대장 방홍)는 지난달 30일 도로공사 무주지사, 함양소방서 등과 함께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는 통영 대전고속도로 육십령터널(대전방향)에서 터널내 화재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실시 됐다.

이날 훈련은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으로 실전형 훈련을 통한 재난대응 역량강화와 훈련결과 도출된 문제점 개선 등 환류기능 강화를 목적으로 실시했다.

9지구대 관할에는 118개의 터널이 있어 터널내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따라서 고속도로 터널내에서 차량화재 발생시 화재나 인화물질 등 유독가스, 2차사고 등 대형사고의 위험이 크며, 치사율은 일반사고에 비해 2.3배가 이를 정도로 더욱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동훈련 실시후 터널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공사와 합동으로 터널입구 암순응(밝은곳에 있다가 어두운 곳으로 들어가면, 처음에는 아무것도 보이지않는 현상)에 따른 조도조정, 졸음운전 예방 알리미와 부채꼴 신호수, 터널길이 1km이상의 장대터널내 졸음운전 예방위한 알람음 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방홍 9지구대장은 “대형 교통사고 위험이 큰 고속도로 터널에 대한 안전점검에 집중하여 사고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