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9과 10일 양일간 교육감을 비롯해 도교육청 간부급 직원 60명을 대상으로 성인지ㆍ성 인권 교육을 실시했다.
이는 박종훈 교육감이 지난달 28일 표명한 바와 같이 사무관․장학관급 이상의 간부급 대상 10시간의 성인지 교육을 실시해 관리자들의 성 인식 개선을 직접 챙기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이뤄졌다.

이번 교육은 최근 성 관련 사건으로 교육 가족은 물론 학부모와 도민들의 걱정과 우려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기 위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고 나부터 인식전환과 성 비위 근절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로 휴일을 활용해 진행했다.

교육 첫 날 경남여성단체연합회 김경영 상임대표가 권력 관계 폭력에 대한 ‘젠더, 프레임이 발목을 잡는다.’를 주제로 특강한 데 이어 ▲창원여성살림공동체 이경옥 대표와 성평등연구소 어울림 신미란 소장이 ‘페미니즘 교육이 왜 답인가? 로 강연했으며 ▲’성인지 안테나를 세워라! 를 주제로 다양한 토론을 했다.

둘째 날에는 ▲같이교육연수원 황금명륜 대표가 ‘청소년 성(性)과 교육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데 이어 성 평등 인식개선을 위한 교원의 역할에 대해 토론으로 마무리됐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을 마치고 나오면서 “간부들이 이번 교육을 통해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을 점검하고 성인식 개선 방안을 주체적으로 수립해 공유함으로써 성 인식에 대한 높은 경각심을 갖추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수는 주말을 이용해 9월 16~17일에도 이뤄지며 도내 18개 시‧군 교육지원청에 대한 교육을 위해 교육장 중심 소속 관리자 대상 성인지 향상 연수 프로그램이 보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도교육청은 성 관련 사건 등에 대한 교원 징계 심의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당연직 위원장인 부교육감을 제외한 교원 징계위원회 소속 내부위원 4명 전원을 성 관련 전문가, 변호사 등 외부위원으로 교체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