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3D프린팅과 사물인터넷(IoT) 등 신성장동력산업 관련 벤처창업기업들이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 제공에 발 빠르게 나섰다.

전주시와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서문산성, 이하 진흥원)은 11일 전주 JS호텔 세미나실에서 서우엠에스와 ㈜아원 등 전주 액셀러레이터 운영사업에 참여하는 8개 기업과 엔젤 투자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투자자 유치 설명회 및 전주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시가 지역 내 창업기업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기존 기술개발(R&D)과 매출향상을 위한 판로확보, 수출 지원 등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투자자 모집까지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전주 액셀러레이터 운영사업 보육기업들은 지역 내 엔젤 투자자와 투자 희망자들에게 회사정보와 사업화 아이템을 공개하고, 활발한 투자 유치활동을 전개했다.

시와 진흥원은 현재 사업에 참여한 창업기업의 금융지원을 위해 대한민국 대표 크라우드 펀딩 운영 기업인 와디즈(주)와 함께 온라인 투자자를 모집중이다.

또한, 전주지역 업체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중국 인민일보문화전매유한공사 한국대표처와 함께 국제투자 유치도 계획하고 있다.

서문산성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기업에 투자를 하고 싶어도 어떤 기업인지 잘 몰라서 투자를 하지 못하는 지역 내 투자 희망자들에게 기업 투자정보를 전달하고, 공정 경제시대에 투자 기회를 시민들에게 제공해 지역 내 투자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