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올해로 2회째를 맞은 보물섬 800리길 자전거대축전이 오는 17일 남해군 삼동면 지족에서 설천면 노량까지 해안도로 구간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남해군의 해안 일주도로인 보물섬 800리길을 전국에 알리고 군민과 자전거 동호인들의 심신을 단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이 지난달 실시한 대회 참가자 모집은 지난해 첫 대회의 성공에 따른 입소문을 타고 접수 초반부터 자전거 동호인과 군민, 관광객들의 신청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70km 전문코스 517명, 20km 일반코스 93명 등 총 610명이 참가신청을 했는데, 이는 지난 1회 대회보다 100여 명이 늘어난 규모다.

군은 대회 개최일이 임박함에 따라 참가자의 안전 확보와 편의시설 지원, 코스 정비 등 막바지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안도로변에 코스모스를 비롯한 다양한 꽃길 조성을 완료했으며, 허수아비, 바람개비, 깃발 등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해 라이딩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계획이다.

특히 명승지인 남해죽방렴과 해안도로변을 따라 조성된 아름다운 코스모스 꽃길은 주요 감상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안도로로 형성된 라이딩 코스는 각 지점별 경찰, 의용소방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180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해 참가자들의 안전 도모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군내 바이크동호회와 자전거 패트롤이 페이스메이커로 참여해 라이더들의 안전을 책임진다.

대회기간 교통통제는 해안도로의 경우 오전 8시부터 오후 12시 반까지 전면 통제되며, 국도구간인 이동면 갯마을펜션 입구 앞과 노량 충렬사에서 왕지마을 입구까지는 같은 시간 부분통제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각 마을별 새마을부녀회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는 반환점과 급수대에서 음료와 간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성공적이고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교통통제 등에 군민과 관광객들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