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노후 경유차를 조기폐차하는 시민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한다.

시는 조기 폐차를 희망하는 경유차량 소유자들을 대상으로 보조금 지원신청을 접수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추가 지원규모는 약 170여대로, 시는 오는 21일까지 공고기간을 거쳐 22일부터 27일까지 6일간 신청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지난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제작된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 중 최근 2년 이상 연속 전주시에 등록이 돼 있고 보조금 신청일 기준으로 6개월 이상 소유한 차량이다.

단, 정부지원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거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한 사실이 없어야 하며, 성능검사 결과 ‘정상가동’ 판정을 받은 차량이어야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금액은 차량등록 제원에 따라 보험개발원에서 발행한 차량기준가액표에 따라 결정된다. 또한 2000년 12월 31일 이전 제작된 차량은 지원액 상환액이 없으며 2001년부터 2005년까지 제작된 차량은 연식, 중량, 배기량에 따라 지원금이 차등 지급된다.

이밖에 3.5톤 미만 차량은 최대 165만 원까지, 3.5톤 이상이고 배기량이 6000cc를 초과한 차량은 최대 770만 원까지 지원한다.

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로 대기환경이 더 맑고 깨끗해질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사업 물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