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경대학교 생물공학과 박남규(사진) 교수팀이 말미잘에서 항균작용과 마취작용을 모두 가진 생리활성물질인 'CrassicorinⅠ'을 최초로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부산 기장에서 구입한 살아있는 민가죽해변 말미잘로부터 소화기관인 인두(Pharynx) 조직을 분리·동결해 초산 용액을 적정 비율로 혼합하고 일정시간 가열, 단백질 분해효소의 활성을 막아 추출한 물질이 항균 및 마취작용을 가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박 교수가 교신저자로, 박 교수 연구실의 김찬희 박사가 주저자로 된 이 연구논문은 유럽 생화학학회지 'The FEBS Journal' 최근호에 ‘말미잘에서 항균-마취물질 정제에 대한 연구(Defensin-neurotoxin dyad in a basally branching metazoan sea anemone)’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박 교수는 “이 신물질은 생체 내 단백질이기 때문에 화학항생제처럼 독성을 가지지 않고 체내에서 분해가 잘 되면서 효과를 발휘하는 장점이 있다”면서, “항생제뿐만 아니라 마취 및 진통작용을 가진 물질의 대체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물질을 재조합 단백질로 합성하여 새우에게 주사한 결과, 새우들이 마취 후 일정시간이 지나 깨어났다”면서 “어류 수송용 마취제 등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팀은 2013년부터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주관 차세대 핵심환경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말미잘 불가사리 해파리 등 이상기온으로 과대 번식해 연안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는 해적생물의 이용 및 유용성을 지닌 국내 해양생물의 종 확보를 위한 연구를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2015년 특허를 획득했으며 고부가가치 의약품 개발 등 산업적 활용을 위한 추가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