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함양 이도균 기자] 경남 함양군(임창호 군수)은 10일부터 17일까지 미주지역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이명규 함양군 부군수를 단장으로 9명의 시장개척단을 꾸려 미국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에는 함양농협, 함양산양삼을 비롯한 수출업체가 참여해 산양삼 및 여주가공식품, 오미자 등 50여종의 우수한 함양농특산물을 가지고 LA 한인축제 농수산 엑스포에서 함양 농산물 특판전을 열고 현지 대형 바이어와 수출상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먼저 시장개척단은 10일 시애틀로 이동해 H-마트, 한아름마트 등 미주지역 8개 대형 마트를 보유하고 있는 Seoul Trading을 방문해 수출 상담활동을 가진다.
이어 12일부터 16일까지 LA 서울국제공원에서 개최하는 LA농수산엑스포에서 '항노화식품의 플랫폼 함양군 지리산 청정 농식품전'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미주지역 청취율이 가장 높은 라디오코리아와 연계한 현지 특판행사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판촉 및 홍보 활동을 펼친다.

이외에도 미국 LA 중심부에 위치한 갤러리아 백화점 내에 설치한 함양군페이스샵에서 함양 농식품 판매행사를 같이 가질 계획이다.
함양군은 지난해 농식품 수출 7000만달러 중 대미에 4500만달러의 실적을 냈으며, 이번 시장개척활동을 통해 올해 5000만 달러 이상의 수출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명규 함양군 부군수는 “지난 2년간 임창호 함양군수가 주축이 된 시장개척활동들이 디딤돌이 되어 2015년 2600만달러에 불과했던 수출이 지난해 7000만달러까지 수출할 수 있었다”며 “이번 미주지역 시장개척 활동을 통해 더욱 많은 농식품을 해외에 내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