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안동시는 공기업 경영개선을 위해 2017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요금을 단계적으로 상수도 요금은 연 6.5%, 하수도 요금은 연 15.4% 인상하고 11월 고지분부터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그간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고 물가안정을 위해 상하수도 요금인상을 자제해 왔으나 원가대비 지나치게 낮은 상하수도 요금으로 인한 만성적인 적자와 함께 맑은 물 공급과 노후관 교체사업에 어려움이 있어 부득이하게 상하수도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상수도는 생산원가 1,557원 대비 50.6%인 787원, 하수도는 2,462원 대비 11.7%인 288원에 머물러 있음에 따라 매년 큰 폭의 적자가 발생해 노후관 적기 교체와 하수관거 정비 사업에 많은 어려움이 있으며, 정부에서도 공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요금인상을 강력히 요구함에 따라 이번에 인상을 단행했다.

요금 인상 내용을 보면 상수도 요금은 톤당 평균 787.48원에서 838.66으로 51.2원이 오른 평균 6.5% 인상되며, 하수도 요금은 톤당 288.12원에서 332.49원으로 44.4원이 오른 평균 15.4% 인상된다.

이에 따라 일반 가정의 월평균 사용량을 20톤 내외로 보면 평균 요금이 가구당 월 1만5350원 정도에서 1만6690원으로 1340원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권숙원 상하수도과장은 “시민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부득이 요금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면서 “안전하고 맑은 물 공급과 노후관 교체 등의 경영개선을 통한 원가절감은 물론 서비스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