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완주 고봉석 기자] 완주군청사 주변 운곡지구 복합행정타운의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완주군의 명품 도시 개발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완주운곡지구 도시개발사업(복합행정타운)은 완주군청사 주변 44만7000㎡에 행정·업무·문화·주거·상업기능을 갖출 수 있도록 주거용지, 근린생활시설용지 및 공공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12일 완주군에 따르면 ‘완주 운곡지구 도시개발사업(복합행정타운)’이 계획된 완주군 용진읍 군청사 주변은 GB해제지역으로 그동안 녹지지역으로 관리됐다.

이후 지난 5월 지구단위구역결정 및 지구단위계획수립 이후 도시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전북도에 신청한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계획수립이 완료됐다.

완주군은 완주군청사가 현 위치로 이전이 결정된 지난 2008년부터 부지를 매입하고 용도지역 변경 및 지구단위계획수립 등 관련 행정절차를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완주군은 명품도시로 계획 중인 완주 운곡지구 도시개발사업(복합행정타운)이 완료되면 2000세대 4600여 명이 거주하는 계획도시가 조성되고, 새롭게 만들어지는 수변공원은 주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주군은 완주 운곡지구 도시개발사업(복합행정타운)의 추진을 위한 가장 중요한 행정절차인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계획수립이 결정됨에 따라, 이후 행정절차인 실시계획인가를 득하고 사업을 조기 착수해 오는 2019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운곡지구 인근에 완주종합스포츠타운 조성사업도 함께 진행되면서 15만 도농복합자족도시 완주시의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