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지난 4월부터 추진한 ‘IoT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 사업’을 통해 무인비행장치 활용 공공서비스 제공의 효율성을 입증하고, 관련기업의 사업화 연계를 통해 4차산업 혁명시대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정착시켰다고 13일 밝혔다

산업통상부와 부산시가 시행하고 (재)부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는 ‘IoT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 사업’은 2017년부터 4년간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공공기관 대상 무인비행장치 활용 실증 사업 추진을 통해, 드론산업의 거점 및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이번 1차년도 사업을 통하여 낙동강관리본부, 부산본부세관 등 1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예비 실증서비스 및 타당성 입증 자료를 제공함으로써, 공공기관의 드론활용에 대한 효율성, 경제성, 신뢰성 등을 실증하였다. 이중 부산본부세관, 낙동강관리본부, 상수도사업본부 3개 공공기관은 본 실증사업으로 추진하여 무인비행장치 활용 공공서비스 레퍼런스를 제공하였다. 실제로 부산본부세관은 2018년, 낙동강관리본부는 2019년부터 무인비행장치 활용 공공업무 예산을 확보하는데 본 실증사업 결과물을 근거로 활용하고 있으며, 타당성을 인정받고 있다.

2018년 1월 ‘IoT실증센터’를 정식으로 출범하고, 1차년도 통합관제실, 실증운용장비 등 7종 구축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총 30종 70억원 규모의 무인비행장치 실증 및 성능시험 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무인비행장치 운용 전문 기업에게 실증운용 통합플랫폼을 지원함으로써 다양한 무인비행장치 활용 수요에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고, 나아가 공공기관과 사업화 연계 지원, 기술지원을 통한 드론 국산화 개발 등 서비스업과 제조업이 융합된 신산업 비즈니스모델 창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지난 8월 11일, 공공기관 관계자, 드론산업 유관기관, 전문기업 등 400여 명을 대상으로 무인비행장치 실증 시연회(2017 드론챌린지코리아)를 개최함으로써 드론의 활용성에 대하여 신뢰도를 높였으며, 향후 드론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성 및 가능성에 대하여 입증하였다.

부산시는 매년 1월 국내 최대의 드론전시회인 ‘드론쇼코리아’를 개최, 전국 유일의 무인비행장치 안정성검증 시험 해상공역 보유, 드론 활용 재난안전대응시스템 구축, 무인비행장치 전문인력 양성사업, 드론 실증사업 등 다양한 드론관련 사업들을 추진중이며, 2018년부터는 기초지자체(시군구) 매칭을 통한 실증사업, 드론 공원 조성 등 다양한 드론관련 신규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IoT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 사업’ 성과를 발판삼아 2차년도는 약 5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해외실증사업 추진, 드론 성능시험장비 도입, 기술지원 확대 등 본격적인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한다. 이미 지난 5월 24일 인도 아메다바드에서 개최된 2017 AfDB 연차총회에 특사단(부산시, 부산TP, 부산대)을 파견하여 아프리카 지역의 드론 활용 수요 적극 대응하였으며, 현재 세부사업 기획을 통하여 국내 드론산업의 아프리카 진출을 위해 노력중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내 드론산업은 제조보다는 활용에 대한 서비스 분야 시장 확대가 절실한 가운데, 본 사업을 통해 다양한 실증 수요를 만족하고 그에 대한 공공기관의 드론 활용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이며, 특히, 부산TP는 드론산업 핵심거점기관으로써 기업들이 다양한 실증기술을 펼칠 수 있도록 R&D와 기업지원사업 확대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